여자가 사랑받는다고 느낄 때

여자가 사랑받는다고 느낄 때라고 합니다.

많은 것들이 있지만, 몇 가지를 꼭꼭 집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 매번 하던 식상한 통화가 아니라, 어느 날 문득 전화를 걸어서

여자 친구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려주었을 때 사랑을 느낀다고 합니다.

– 실수로 물건을 깨거나 남자 친구의 중요한 무언가를 깨뜨렸을 때

그 물건이 아닌, 오직 ‘나’를 걱정해주며 괜찮냐고 말할 때

– 뜬금없는 상황에서, 사랑을 담은 애정표현을 해줄 때

(엘리베이터에서 바로 내리지 않고, 정지 버튼을 꾸욱 누르면서, 내리지 직전에 뽀뽀를 하는 것)

– 실제로 내일 XX시에 전화해서 깨워줄게”하고 말해놓고 그것들을 지켜줄 때

– 평소 짧은 치마를 많이 입고 다녔었는데, 그 옷 때문에 은근히 신경이 쓰였던 건지 백화점에 데리고 가서 긴치마를 사주려고 할 때

– 길을 거다가 신발끈이 풀렸는데, 그냥 “신발 끈 풀렸다”하고 끝내는 게 아니라 자기가 직접 끈을 묶어 줄 때

– 하루 종일 바쁜 일과를 보내느라, 어지러워진 내 머리를 보고 직접 묶어 줄 때

– 우울한 기분에 시무룩해있던 나를 보고 웃음을 주기 위해 온갖 노력을 할 때

– 매년 첫눈이 올 때마다 나에게 전화를 해주었을 때

– 도무지 해결 방법이 나질 않아, 너무 답답해하는 나에게 그가 멋진 해결방법을 알려줬을 때

– 낯선 사람에게도 친절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봤을 때

– 남자 친구에의 목소리를 들었으면 좋겠다 하고 생각하고 있는 그 타이밍에, 전화가 올 때

그리고는 “니 목소리 듣고 싶었어”하고 말하면 금상첨화

– 나를 뒤에서 꼭 안아 줄 때

– 내가 안 좋은 일을 겪었을 때 오히려 남자 친구가 더 흥분할 때

– 안 좋은 일로 기분이 울적해져 남자 친구에게 전화를 했는데

내 첫 통화 목소리를 듣자마자 내 기분을 알아차리고, 나를 보러 와줄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