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의 정력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 5가지

발기부전과 성욕 저하로 많은 남성들이 고민하고 있는데요. 스트레스와 만성피로를 원인이라고 말하지만, 이 행동만 고쳐도 성기능은

좋아진다고 해요. 영국 보건국(NHS)이 남성의 정력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 5가지를 소개했습니다. 한두가지라도 해당된다면 차근차근

고쳐보도록 해요^^! 자존심이 되살아 날 수 있답니다!

1. 너무 잦은 혼자만의 시간




자위는 분명 성기능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너무 자주 자위를 하면 오히려 성기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고해요. 전문가들은

이를 물과 비교하기도 하는데요. 우리 몸의 70%는 물로 이뤄져있고, 매일 적정량의 물을 섭취하면 건강에 이롭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너무 많은 물을 한꺼번에 마시면 죽음에 이를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자위도 똑같습니다. 너무 자주하면 음경이 붓거나 찢어져

성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 부어라 마셔라, 술!




저녁이면 톡 쏘는 맥주 한잔이 참 먹고 싶어지는데요. 하루 적정량의 술은 몸에 오히려 좋지만 너무 많이 자주 마시게 되면 몸에도

좋지 않지만 성기능에는 쥐약이랍니다. 알코올은 머리에서는 두통을 유발하며 아래로는 발기 부전을 일으키는 주범중에 하나랍니다.

맥주는 위장과 방광을 부풀려 성적 활동을 방해 한다고 합니다.


3. 백해 무익한 흡연




담배는 확실히 백해 무익한 물질이죠. 미국 보스턴 대학의 연구 결과로 담배속 독성 물질이 음경조직의 혈관을 손상시켜 영구적으로

음경의 크기를 줄인다고 경고했습니다. 음경 크기에 민감한 남성들이라면 스트레스를 받을 만한 좋지 않은 소식이네요. 그 밖에도

흡연자는 비 흡연자에 비해 발기부전을 겪을 가능성이 무려 26배나 높고, 성욕이 줄고, 임신 능력도 약해질 수 있다고 합니다.


4. 무시무시한 뱃살




비만은 성기능에도 악영향을 많이 미친다고 해요. 특히 복부지방이 심할 경우 뱃살에 음경이 뭍혀 크기가 작게 보일 수 있습니다.

남성건강 전문가인 로널드 탐러 박사는 '일부 비만 남성들은 복부 지방에 가려 성기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소아비만도

성기능 장애와 호르몬 불균형, 정력 저하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5. 슬픈 무관심




성기가 보내는 다양한 이상신호에 관심있게 대처해야 한다고해요. 전문가들은 성기에도 다정한 보살핌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일상에

지치고 늘 피로하면 성욕도 잃고 발기 여부에도 무관심해지는 것이 사실인데요!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장기적인 정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으니 조심하면서 꼭 관심을 갖는것이 좋습니다. 매일 아침 잘 되는지, 자극에 적절히 반응 하는지 등을 일상적으로 체크하는 것이

좋다고 해요!

남성의 정력을 약화시키는 생활습관 5가지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