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사이트 헌팅 웹으로 하기


헌팅하면 흔히 길거리에서 이루어지는 것을 떠올리게 됩니다.

하지만 꼭 오프라인 생활에서만 헌팅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웹에서도 데이트가 가능한데요.

웹과 어플이 호환돼 어플로도 헌팅이 가능합니다.

이성에게 다가갈 때에는 오프라인에선 용기와 센스가 필요한데요.

사이트에서 이루어질 때는 어떤 것들이 필요할까요?

이성의 타운에 들어가는 것을 부킹 신청 이라 하고 있습니다.

바로 이 부분이 헌팅이기도 한데요.

맘에 드는 이성을 보게 되면 함께 게임이나 대화할 것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서로 수락한 상태에서만 대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맘에 드는 이성과 데이트를 하려면 사이트에서 꼭 거쳐야 하는 부분입니다.

여성 역시 남성에게 헌팅을 해야 합니다.

타운으로 초대를 하는 것이 사이트에서 그 단계입니다.

남녀 각각 헌팅에 성공하려면 상대방에게 보이는 것은 프로필밖에 없으므로 프로필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프로필에서 사진이 역시 제일 중요한데요.

온라인에서 상대를 파악하는 것은 사이트 상의 사진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얼굴을 잘 파악하기 어렵다거나 연예인이나 유명 얼짱의 사진을 도용하면 헌팅에 실패할 확률이 높습니다.

또한 한 장이 아닌 여러 장을 해두면 헌팅 성공확률이 더욱 높아진다고 합니다.

이성과 데이트를 하려면 헌팅한 후부터가 중요합니다.

오프라인에서도 연락이 계속 이루어져 2차로 만날 수 있어야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듯이 오프라인에서의 만남으로 남겨둔다면 의미가 없습니다.

사이트에서도 귓속말을 통해 상대방과 친해지도록 노력해야 하는데요.

데이트로 성공시키려면 한마디 한마디에 정성을 실어야겠죠?

데이트할 상대이기도 하니 서로 간에 알아갈 수 있도록 대화를 유도하는 것이 좋습니다.

헌팅으로 데이트까지 성공했다면 각자의 방법으로 애인으로 발전하도록 노력해야겠죠?

소셜데이팅이 활성화되면서부터 헌팅이나 부킹은 더 이상 오프라인에서만 사용되는 단어가 아니게 됐는데요.

소개팅같이 오프라인을 이용해야만 데이트할 애인이 생기는 시대는 이제 갔습니다.

솔로인 분들 어서 애인 만드세요.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