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연의 촉나라의 오호대장군


오호대장군은 삼국지연의에서 등장하는 촉한의 다섯 명장에게 내려진 미칭으로 중국에서는 오호 상장이나 오대 상장으로 부른다.

물론 역사적으로 실존했던 명칭은 아니라고 한다.

삼국지연의에서 한중을 장악하고 한중왕의 자리에 오른 유비가 관우, 장비, 마초, 황충, 조운의 다섯 장수에게 내린 칭호이다.

삼국지연의 촉나라의 오호대장군

관우 (운장)

후한 말의 인물로 유비 휘하의 무장이다. 자는 운장으로 본래 자는 장생이라고 한다.

중국 하동군 해 현 사람이며 삼국지연의에서는 남다른 무용과 충 의심은 동시대 사람들로부터 칭찬을 받았고

후세에도 중국인들은 관우를 존경하고 사모하는 마음이 너무나도 큰 나머지 종교적으로 신봉하고 있다.

장비 (익덕)

후한 말과 삼국시대 촉나라의 인물이며 유비 휘하의 장수이다. 자는 익덕이며 탁 군 사람이라고 한다.

장비는 탁주의 민간전승에 따르면 사대부 집안 출신으로 문무를 겸비하고 서화도 뛰어났다고 한다.

유비가 처음 거병할 때부터 관우와 함께 유비를 따랐으며 기록은 매우 부실하다고 한다.

삼국지 장비 전에 따르면 젊어서부터 관우와 함께 유비를 섬겼는데 관우가 몇 년 연장이어서 장비는 그를 형으로 섬겼다고 나와있다고 한다.

조운 (자룡)

후한 말과 삼국시대 촉나라의 장수이다. 기주 상산 진정 사람이라고 하며 자는 자룡이다.

시호는 순평 후, 조운 별전에 따르면 조운은 신장이 8척에 용모가 남자다웠다고 한다.

마초 (맹기)

후한 말과 삼국시대 촉나라의 인물로 자는 챙기라고 한다. 부 풍군 무릉현 사람이다.

마초의 부친은 다들 아시다시피 마 등이며 동시대 사람들은 마초를 금마초라고 불렀다고 한다.

황충 (한승)

후한 말의 유표, 한현의 수하 장수이자 삼국시대 촉나라의 무장이다 촉한의 오호대장군 중 한 명이며

오호대장군 중 유비의 영토확장에 있어서 가장 많은 공을 세운 장수라고 한다.

자는 한승이며 남양 사람이라고 한다. 시호는 강후이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