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쪽같이 얼룩없애기


옷에 이물질이 묻어서 신경쓰일때가 많죠? 감쪽같이 얼룩을 지우는 방법을 알려드리죠.

얼룩의 종류

* 수용성 얼룩 : 커피 홍차, 술 간장 소스 우유 혈액, 과일즙 같은 것을 말하며 물로 없앨 수 있다.

* 지용성 얼룩 : 루즈 볼펜, 버터, 마아가린 마요네즈 초콜릿 기계 기름 같은 것을 말하며 물로는 없앨 수 없으며 세제나 약품 을 사용해야 한다.

* 불용성 얼룩 : 추잉껌, 페인트 먹물 같이 없애기 힘든 것.

얼룩이 생겼을 때는 먼저 이상의 세 종류 중에서 어느 쪽에 속하 는가를 파악해야 한다.

* 커피 홍차가 묻었을 때 우선, 그 즉시 처리해야 한다.

빨리 처리하면 그냥 물만 묻혀도 지워지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잘 지워지지 않는다.

손수건에 물을 묻혀 얼룩진 부분을 두들겨 뺄 수 있을 만큼 뺀 다음에 물로 씻는다.

* 간장 소스가 묻었을 때 찬 물이나 따뜻한 물에 적신 수건으로 두들겨서 뺀다.

시간이 지나 버렸을 때는 중성세제로 두들 겨 뺀다.

* 정종, 맥주가 묻었을 때 즉시 찬 물이나 따뜻한 물에 적신 수건으로 두들겨 뺀다.

집에서 묻었을 때는 중성세제를 묻힌 천 으로 두들긴다.

시간이 지났을 때는 식초에 암모니아를 몇 방울 떨어뜨려서 천에 묻혀 두들겨 뺀다.

* 혈액이 묻었을 때 물에 적신 천으로 두들기거나 그 부분만 빨아 준다.

색깔이 엷어지면 혹시돌을 묻힌 천으로 두들겨서 깨끗하게 뺀다.

세제나 비누로 비벼 빨아도 없어진다. 따뜻한 물에서 빨아서는 안 된다.

* 루즈가 묻었을 때 알코올에 적신 천으로 닦는다. 그 다음에 미지근한 물에 세제를 풀어서 그 부분만 한다.

루즈의 종류에 따라서는 벤젠으로 간단히 지워지는 것도 있다. 또 한 가지 버터를 그 부분에 조금 바른 다음 손으로 가볍게 문지른다.

* 향수가 묻었을 때 천에 알코올을 묻혀서 두들긴다.

이것만으로도 깨끗해지지만 그런 후에 옥시돌을 묻히고 다림질을 하 면 완벽해진다.

* 초콜릿이 묻었을 때 먼저 그 즉시 따뜻한 물이나 찬 물에 적신 천으로 잘 닦아 낸다.

그 다음에 벤젠을 천에 묻혀서 위에서 두들겨 주거나 세제로 주물러 빤다.

9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