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가 안될때 민간요법 BEST3


음식을 급하게 먹거나 평소 자신이 먹던 양보다 오버하게 되면 체하거나 배가 더부룩할 때가 있습니다.

저도 제가 원래 먹던 식사량에 비해 과도하게 먹고나면 항상 잘 체하는 스타일인데요.

그래서 오늘은 소화가 안될때 민간요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소화가 잘 안되면 두통에 시달립니다. 위가 막히게 되면 심한 두통이오고 다음에 구토를 하게되죠.

저도 소화가 잘 안되서 체할 때가 많은데, 이럴 때 항상 예방 차원에서 민간요법을 사용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제가 직접 사용해본 것 중 가장 효과가 뛰어난 민간 요법에 대해서 오늘 설명해 드리려고 합니다.

이제 소화가 안될때 사용하는 민간요법 BEST3을 알아보겠습니다

첫 번째는 바로 매실입니다. 매실 중에서도 매실액인데요. 저희 어머니께서는 여름철인가요. 항상 매실액을 많이 담궈 놓으십니다.

이렇게 담군 매실액은 음식이 상하지 않도록 음식에도 넣어주고, 소화가 잘 안될 때 먹어주기도 하는데요.

저의 경우는 밥을 조금 과하게 먹었다 싶을 때면 어김없이 매실액을 마십니다. 그러면 트림이 나오면서 소화가 어느정도 되는 것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이 매실액을 따듯한 물에 타거나 일반 물에 타서 마시면 30-60분 정도면 효과가 어느정도 나타나는 것을 느꼈었습니다.

그리고 음식을 다 드신후에 후식으로 드셔도 맛도 좋고 효과도 좋습니다. 예전에 잠깐 반짝 매실 음료가 유행을 탄적이 있었죠.

요즘은 식당을 가도 후식같은 것으로 매실주스?를 주는 곳이 많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저 처럼 잘 체하거나 소화가 안되시는 분은 매실액을 자주 드시는 것을 추천드리고 싶네요.

다음은 당연히 손을 따는 것입니다. 사실 잘 몰랐는데, 손을 따는 위치는 자신의 손가락 바깥쪽이라고 하더군요.

사진에서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 빨간점 위치입니다. 저 위치를 따주면 어느정도 소화가 쓸려내려가는 느낌이랄까요? 그런 것을 받았습니다.

손을 따는 것이 조금 무섭긴 하지만 따고나면 확실히 시원한 느낌이 든답니다. 이 방법을 사용하신다면 바늘을 깨끗히 소독하시고 사용하시기 바래요.

아무래도 균은 인간에게 엄청난 적이죠. 괜히 체한 것 해결하려다가 균 때문에 더 큰일이 발생할 수 있으니 언제나 조심! 하시고요.

사실 소화가 안될때 두통이 어김없이 찾아오는데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소화가 조금이라도 안된다 싶을 때 위와 같은 조치를 취하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미리 예방해야 두통이 안오기 때문이죠.

그리고 마지막 방법은 민감요법이라기 보단 약국에 방문하는 것 입니다. 사실 약이 바로 효능을 보이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위 두가지 방법이 말을 안들으면 저는 약국에 가서 소화제를 사먹는데요. 빨리 대처할 수록 좋다고 생각합니다!

날씨가 추워져서 활동량이 많이 줄어드셨을 텐데요. 너무 안움직여도 소화가 잘 안되니깐요.

추우시더라도 조금씩 활동량을 늘리시기 바라겠습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