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한파 수도계량기 동파 원인 및 대처요령


겨울철 한강까지 얼어 붙게 만드는 영하권의 추위가 찾아오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습니다.

바로 수도계량기 동파 인데요. 파손되면 물이 나오지 않아서 생활에 필요한 물을 사용하는데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수도계량기 동파는 날씨가 추워지면 추워 질 수록 발생하는 횟수가 높지만, 제대로 된 방지 방법과 요령만 있다면 미리 대비하여 막을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수도계량기 동파는 왜, 언제 발생하며,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영하 몇도에서 터지게 되는 것일까?

날씨가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날이 많이 생길 수록 수도계량기의 동파 건수는 많아진다고 합니다.

실제도 통계를 보면 영하 10도 이하 지속일수가 많은 연도일 수록 동파 건수가 많이 생기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동파 발생장소

보통 복도식 아파트인 경우, 외부의 찬 공기가 들어오기 쉬운 곳에서 동파가 많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집을 오래 비워두거나, 상가 지역은 휴일, 야간 등 수도를 많이 사용하지 않을 때 발생한다고 합니다.

2. 동파가 발생하는 원인은?

수도계량기 종류는 건식계량기[분리형 / 일체형], 습식계량기, 동파방지용 계량기가 있다고 합니다.

동파방지용 계량기를 제외한 곳에서는 대부분 동파 발생 확률이 높게 나타나는데요.

평상 시 수도계량기에 물이 차있는데, 온도가 영하권으로 떨어지며 물이 얼게 됩니다.

물이 얼음으로 변하며, 부피가 팽창하는 과정에서 수도계량기가 깨지는 것입니다.

동파방지용 계량기가 깨지지 않는 이유

동파방지용 계량기에는 내부 위아래에 에어백이 있습니다.

이 에어백의 역할은 물이 얼었을 때, 부피가 팽창하면 충격을 흡수하도록 되어있어 계량기가 파손되지 않게끔 해줍니다.

3. 동파를 막는 방법 중 가장 좋은 방법은?

보통 사용되는 방법으로는 계량기 쪽에 온도를 지켜줄 담요, 신문지와 같은 보온재를 넣어주는 것과 약간의 수돗물을 틀어 놓는 것입니다.

가장 효과가 있는 것은 수돗물을 약간씩 틀어 놓는 방법입니다.

보온재 없이 수돗물을 5분에 1.5리터 정도가 나오도록 해 놓을 경우, 동파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보온재의 경우는 영하 15도에서는 1시간, 영하 10도에서는 3시간, 영하 5도에서는 7시간까지만 보온지속이 된다고 합니다.

따라서 보온재만을 사용한다면, 장기간 집을 비우거나 물을 사용하지 않을 때 동파의 위험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온재와 함께 수돗물을 조금씩 틀어 놓으면, 수도계량기 동파를 막을 수 있습니다.

4. 동파가 발생한 경우 대처방법

수도계량기가 파손되거나 얼어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라면, 관할 수도사업소에 연락을 하거나, 서울시 다산콜센터 120번으로 연락을 취하면 됩니다.

계량기 수도관이 얼은경우

헤어드라이기를 이용하여 열을 쐬거나, 50도가 넘지 않는 미지근한 물부터 점점 따듯한 물을 부어 녹여주면 된다고 합니다.

단, 너무 뜨거운 물(50도 이상)을 붓게 되면 오히려 수도관이나 계량기 등이 파손의 위험이 있다고 합니다.

미리 수도계량기 동파 방지하는 방법과 대처 방법을 확인하셔서 미리 예방하세요.

7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