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A와 KGB요원들의 스파이 장비 best15


2차세계대전이 끝난 후 미국과 소련은 총성 없는 냉전을 치루며 글로벌 슈퍼파워의 왕좌 자리를 노렸습니다.

1947년 부터 1991년 구소련이 붕괴될 때 까지 이 두 나라는 당시 세계 최고의 정보기관들을 설립해 국제적으로 비밀 첩보 활동에 매진했죠.

그리고 수 많은 연구비용과 인재들을 투입해 최첨단 스파이 장비들과 무기들을 만들어냈습니다.

현재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국제 스파이 박물관 (International Spy Museum)에는 냉전 양쪽이 모두 사용했던 장비들과 무기들 600여 점을 전시해놓고 있습니다.

이들 중 미국 CIA와 소련 KGB 요원들의 스파이 장비 베스트 15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단추 카메라 1970년

암호명 아약스 로 알려졌던 이 모델 F-21 카메라는 KGB가 롱코트의 단추에 달려 있는 감찰용 렌즈로 손에 쥐고 있는 유선 리모콘을 이용해 사진들을 찍을 수 있었습니다.

2. 자살용 안경 1975년

이 평범하게 생긴 안경은 CIA 요원들이 적에게 체포되어 고문당할 때 죽음을 택하게 될 경우 자살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안경 테 끝 부분에 보이는 작은 보관함에는 청산가리가 들어 있어서 잘근 씹기만 해도 목숨을 끊을 수가 있었죠.

3. 립스틱 총 1965년

냉전 당시 소련의 여성 KGB 요원들이 이용한 177구경 립스틱 총은 보기와는 다르게 매우 위력적이었다고 합니다.

4. 위장 도청장치 1972년

CIA가 설계한 이 위장 도청장치는 소련 군사 및 정보기지 주변 곳곳에 심어놓아 라디오 신호 등을 가로채 위성으로 불러들였고 CIA 본부로 그 신호들을 보내주는 역할을 했습니다.

5. 항문용 툴킷 1965년

역시 미국 CIA가 활용한 이 툴킷은 작은 캡슐 같은 보관함에 첩보활동에 필요한 각종 미니 도구들을 넣어 사용했습니다.

참고로 CIA 요원들은 적에게 이 툴킷이 노출되지 않게 하기 위해 항문에 넣어 다녔다고 하죠.

6. 수통 폭탄 1945년

2차세계대전이 끝날 무렵에 미국 정보국이 개발한 이 수통은 외적으로 일반 수통과 똑같았지만, 내부에는 아래 부분이 폭탄으로 제조되어 뚜겅만 열면 폭발시킬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7. 후레시 총 1968년

이 개조된 후레시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잘 알려진 바가 없습니다.

다만, 후레시 앞 부분을 돌려서 한 번에 두 발씩 총을 쏠 수 있었다는 사용법만 알려진 상태죠.

8. 구두 추적장치 1968년

구두 뒷굽에 장착되는 이 라디오 시그널 장치와 도청을 위한 마이크는 도심 어디에서도 추적이 가능했습니다.

1970년대 당시 로마니아의 비밀첩보 요원이 미국 외교관으로 부터 이 구두를 훔치는데 성공해 세상에 공개되었죠.

9. 카메라 손목시계 1949년

1949년에 만들어진 이 독일제 스타이넥 ABC 시계는 소련의 KGB가 단독으로 수입해서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단 8장의 사진만 찍을 수 있었던 이 손목시계는 뷰파인더가 없었던 탓에 대략 감으로 정확히 조준을 하고 찍어야만 했죠.

10. 장갑 총 1945년

본래 2차세계대전 당시 미국 해군이 최초로 개발한 이 장갑 총은 아래와 같이 KGB가 똑같이 복제해서 자국 첩보요원들이 사용하게 만들었습니다.

11. 락픽 펜 1973년

미국 CIA가 모든 현장 요원들에게 제공한 이 펜은 표준 자물쇠 또는 문을 딸 수 있는 다양한 도구들을 담고 있었습니다.

12. 열쇠 복사 키트 1967년

CIA는 현장에서 바로 훔친 열쇠를 복사해 만들 수 있는 키트를 개발했습니다.

이 키트 안에는 어떠한 모양의 열쇠라도 똑같이 몰딩으로 즉시 제작할 수 있는 도구들을 찾을 수 있었죠.

13. 나침반 단추 1948년

네비게이션이나 다음 지도가 없던 시절, 적의 눈에 발각되지 않고 가고자 하는 방향을 보고 싶을 때는 CIA 요원들이 자신이 입고 있던 옷의 단추에 달린 나침반을 참고했습니다.

14. 문서 포토그래프 1971년

아래는 오늘 날 스캐너와 다름 없는 문서 또는 책을 위조할 수 있는 기계였습니다.

15. 독침 우산 1978년

1978년 영국 런던 시내 한 가운데서 소련체제를 비난하던 불가리아 작가 게오르기 마르코프를 사살하는데 사용되었던 이 독침 우산은 상대방을 즉사시키는 대신, 3일간 독성을 온 몸에 퍼트린 후 고통스러운 죽음을 맞이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3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