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유형 본인들은 어떤 타입 다섯 가지


사랑의 유형이라고 합니다. 다섯 가지라 적혀 있는데요.

본인들은 어떤 타입인지 비교해가며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첫 번째 일편단심 타입

처음 사귀면서 눈에 씐 콩깍지라 벗겨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러다 보니 다른 사람들의 눈에는 조금 눈꼴 실 수도 있겠네요.

두 번째 활 활불 타는 정열적인 타입

남들이 보는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찰싹 붙어 다닌다고 하네요.

뿐만 아니라, 스킨십에서도 매우 자유로우며 이 커플을 보게 되면 약간은 민망할 수도 있겠습니다.

세 번째 수수방관하는 타입

남들이 봤을 때는 두 사람이 사귀는지 안 사귀는지조차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로 서로에게 무신경한 모습을 보입니다.

하지만, 신경 쓰지 않는다고 해서 마음마저 그런 것은 아닐 겁니다.

네 번째 티격태격 다투는 친구 같은 타입

친구였던 남녀가 사귀게 되면 많이들 이렇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서로를 너무 잘 알기에 애정표현이 강한 말을 하기도 어렵고, 그런 말 자체를 민망스러워합니다.

다섯 번째 서로를 이해해주는 타입

상대방의 입장에서 먼저 생각하기에, 서로를 조심스럽게 대해주는 관계입니다.

어떤 커플들은 사귀면서도 존댓말을 계속해서 쓰기도 한다네요.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