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신기한 해변 10곳


쓰레기 폐기장의 변신은 무죄, 아름다운 해변으로의 탈바꿈
미국 캘리포니아주 포트 브래그에 위치한 유리 해변은 오랫동안 쓰레기 폐기장이었으나 이로 인해 모여진 유리 조각들이 반짝 반짝 빛나는 유리 해변을 형성했다.

1.캘리포니아 포트브래그(Fort Bragg)의 명물
글라스 비치(Glass Beach)

대구수목원은 원래 대구에서 발생되는 생활쓰레기 매립장이었더랬습니다.
그때 인근에 세워지고 있던 아파트의 분양가는 요즘 말로 껌값이었구요.
매립장으로 인하여 냄새도 나고 주위 환경이 아주 좋지 않다고 본 것입니다.
그러나 몇년 뒤 쓰레기 매립장이 흙으로 덥히고 그 위에 75,000평 크기의 수목원이란 멋진 공원이 들어서니 상황이 180도 바꿔서 이제는 가장 멋진 장소에 위치한 아파트가 되어 버렸고 가격도 엄청나게 올랐겠지요.
이것과 비슷한 현상이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도 일어 났네요.
캘리포니아 포트브래그(Fort Bragg)해변은 환경문제 같은 것들이 이슈가 되지 않을 오래 전 시기에 인근에 사는 사람들이 온갖 쓰레기들을이곳 해변 절벽 너머로 마구 갔다 버렸는데 이것이 너무 더러워져 당국에서 1967년 에 이 해변은 폐쇄 하였습니 다.
그 뒤 세월이 많이 흐르고 이곳에 버려졌던 쓰레기 중 썪지 않는 병과 유리조각 같은 것이 파도와 자연의 힘에 의하여 보석처럼 둥글고 예쁜 파편으로 변신을 한 것입니다.
이걸 본 캘리포니아 정부는 다시 그 해변을 사들여 ‘Glass Beach’라는 이름을 붙여 오픈하였는데 모래 사이에서 반짝반짝 빛나는 유리조각들과 함께 이젠 이곳의 명물이 되어진 것입니다.


2. Inland Beach
스페인 내륙(inland)에 숨겨진 조그만 해변(beach)이 해외인터넷에 소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스페인 북부 오비에도(Oviedo,현재의 아스투리아스 지방)주에 있는 Gulpiyuri 지역에는 기괴한 해변이 숨겨져 있다.
내륙에 작은 해변이 있는 것은 희귀한 현상. The Bizarre Beach of Gulpiyuri


3.볼링 볼 해변 Bowling Ball Beach
미국 캘리포니아 멘도치노 카운티 Mendocino County, Calif.
어느 조각가가 만들어 놓은 예술작품처럼 보이는 이 돌무더기 해변은 실제 자연적으로 생성된 것들이다.
지름이 1.5나 되는 이 돌덩어리는 수천년간 태평양의 파도에 의한 조각 작품이다.


4. World’s Most Crowded Beach
남자들의 천국, 중국의 풀장을 가다 세상에서 가장 붐비는 수영장이라고?
울나라도 엄청 붐비지만 이건 아니징~이런 곳에서 수영하는라 고생이 많다.
여자들이 훨 만아서 남자들은 가만있어도 여성들과 밀착할 수 있는 조은 기회라고?
사람이 마나서 짜증이라고? 남자들은 아니라고 하는데……왜일까??
그야말로 여자반 물반이넹~중국의 화로라고 불리는 상해, 창사, 무한등은 올해들어 가장 더운 40~44도를 처음 넘었다고… 이게 사람 살곳인가?
차라리 싸우나가 맞을 듯…그러고 보면 한국의 더위는 아주 시원한 거

5.Airport Beach
두곳이다
5위 Barra International Airport (Barra) 발라 국제 공항

위치: 스코트랜드 발라에 위치한 공항.
세계 딱 하나 밖에 없는 공항이다.
왜냐, 이공항은 세계 최초로 바다 위에 있는 공항이다.
바다위에 있는 공항인 만큼 위험하다.
예를들어 공항 근처에 있는 해변가는 정말 위험하다.
비행기가 창륙을 하기위해 엔진의 출력을 높이면, 그 출력의 위력을 맞을수있다.
또한, 이 공항의 시스템은 부족해서, 오후에 가면 많은 차들에 불이 켜진것을 알수 있을것이다.
기 이유는 비행기가 착륙을 도와주기 위한것이다.
바람도 많이 불고, 해변가라서, 파일럿도 두려운 공항이다.
잘못하다가는 잘못 이륙해서 끔직한 사고를 부를수도 있다.
그리고 또하나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공항1위 Princess Juliana International Airport (Saint Martin)
쥴리아나 프린세스 국제공항
위치: 세인트 마틴에 위치한 공항이다.(부분적으로 네덜란드 부분)
동쪽 캐리비안 섬에서 두번쨰로 가장 바쁜 공항이다.
이 공항은 세계적으로 짦은 비행 거리가 있고 잘못하다가는 사고가 날수 있을정도로 낮다.
오직 2,180미터로 / 7,152 피트로 겨우 겨우 커다란 제트 비행기가 도착할수 있다.
비행기는 낮은 고도로 날고, 해변가, 마호 해변가에 착륙을 한다.
비행기와 사람들의 거리는 겨우 10-에서 20미터 /30-60피트 로, 바로 위다.
이곳은 접근하기가 어려운 시설로 되어서, 가장 위험한 공항으로 1위가 되었다.
하지만, 심각한 사고는 일어 나지 않았다.


6.Hot Water Beach
하헤이 남쪽 9km에 위치한 Hot Water Beach는 모래사장을 파헤치기만 해도
나오는 따뜻한 온천수로 유명한 곳입니다.
스스로 만든 스파풀에서 피로를 풀며 즐길 수 있는 독특한 모래사장으로 여름과 겨울 모두 인기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이곳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위험한 해안중에 한곳입니다.
파도가 거세고, 물이 깊어 베테랑들도 사고가 나는 수영금지 지역 입니다.
가는 방법은 인터시티버스 go kiwi shuttles를 이용하면 휘티앙가에서 약 1시간정도 소요됩니다.


7.Refrigerated Beach
두바이에 세계 최초 냉장 해변
세계 최초 냉장 해변(refrigerated beach)이 두바이의 한 럭셔리 호텔에서 공개될 예정이다.두바이의 팔라조 베르사체 호텔(Palazzo Versace Hotel)은 최근 세계 최초 냉장 해변을 건립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호텔은 여름철 기온이 50도까지 치솟는 두바이의 기온에 익숙하지 않은 관광객을 위해 뜨거운 해변이 아닌 시원한 해변을 조성하는 획기적인 아이템을 내놓았다.
이 해변의 모래 밑에는 표면으로부터 열기를 흡 수할 파이프들이 설치될 예정이며 호텔 야외 수영장도 냉장기능을 가동시켜 선선한 공기가 유지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밖에도 대형 송풍기가 끊임없이 뜨거운 열기를 식혀주기 때문에 관광객들은 타는 듯한 뜨거운 열기에 노출될 염려가 없다.
호텔 관계자는 이 해변은 전 세계 부유계층을 위해 만들어졌다.
그들은 더 이상 뜨거운 모래밭에 발을 데일 필요가 없다.면서 연간 80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갈 것 이라고 기대했다.
호텔 측이 혁신적인 아이디어 라며 관광객 유치에 기대를 표하고 있는 반면 환경 보호가들은 이에 반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시스템이 장착될 경우 두바이의 1인당 탄소배출량이 이전보다 44t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베르사체 호텔 대표 소헤일 아베디앙(Soheil Abedian)은 이 해변은 친환경적으로 유지될 수 있다.
또 두바이의 환경법을 위반하지도 않을 것 이라며 시스템 유지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다. 이 해변은 럭셔리한 관광을 즐기는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것 중 하나 라며 대수롭지 않게 반응하고 있다.
한편 세계 최초 냉장 해변은 2009년에서 2010년 사이 개장될 예정이다.


8.Red Sand Beach
레드 샌드 비치는 마우이의 가장 특이한 해변 중 하나로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붉게 산화된 모래가 인상적인 곳이다.
레드 샌드 비치는 트레일 내내 작은 화산 쇄설물이 측면에 나타나는데 이 쇄설물의 이름은 스코리아라고 한다.
이 붉은 산화된 스코리아가 풍화되어 이곳에 특이한 레드 샌드 비치가 생성된 것이다.


9.World’s Whitest Sand Beach
소금해변. 모래가 아닌 소금으로 된 해변인데요 염전처럼 자연적으로 만들어졌다고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