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동전 한 개만

그저 동전 한 개만

무료로 차를 얻어 타려고 서 있는 아가씨 앞에 대형 트럭 한 대가 섰다.

“자! 올라타세요.

아가씨.

우리는 시내에 들어가는 길이거든요.”

아가씨는 트럭 안에 있는 두 남자의 얼굴을 조심스레 살피며 물었다.

“설마 제게 돈을 요구하시지는 않겠죠?”

그러자 한 남자의 말.

“물론이죠.

그냥 동전 한 개만 빌려주면 돼요.

내 친구와 동전을 던져 누가 먼저 아가씨를 차지할 건지

결정해야 하거든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